포커

포커

그녀의 스테이터스 표시되었을 때의 환성은 포치때보다 낮았다. 굉장함은 포치와 같지만, 닮은 스테이터스가 3명째라면 놀라움도 희미해지는 것일까.
타마는 불만 그렇다.
「아인 노예를 그토록 단련하는 것은 고생했을 것이다?」
「그만큼이기도 하지 않아요. 그녀들은 우수하기 때문에」

고생한 것은 사실이지만, 우수했어도 또한 사실이다. 그녀들이 없으면 죽는 것은 없는으로 해도 함정에 감은 싫은 눈에 있고 있던 것은 틀림없다.
야마토석의 검사는 타마가 최후였던 것 같다.
백발의 문관와 무엇인가 이야기해 붐비고 있던 네비넨씨 이외는 귀가 허가가 나온 것 같다.
「그런데 검사도 다닌 것 같고, 저희들도 귀가해 좋을까요?」

「미안이, 너들에게는 폭동으로부터 마족출현의 일을 좀 더 들려주었으면 좋겠다」
나, 제나씨, 네비넨씨의 3명이, 대장씨와 백발의 문관에 폭동으로부터 미궁에 말려 들어갈 때까지의 전말을 이야기한다.
워스를 쑥 내민 근처의 이야기로 제나씨가 쓸데없이 나를 들어 올리려고 하는 것이 간지러웠다. 게다가 네비넨씨까지 폭동이 기세가 죽은 것은 군집
안에 있던|선동자《사쿠라》들을 내가 처리했기 때문이라고 단정하고……. 아니, 뭐사실이지만.

미궁에 들어갔을 때의 악마의 대사는, 나보다 정확하게 기억하고 있었으므로 네비넨씨에게 말해 받았다.
「완전 부활을 위해……인가」
「마족의 부활에 필요한 마력이 어느 정도인가 모릅니다만, 여기는 용의 골짜기에 가깝다」
「그렇다 지맥이 진하기 때문에……. 그런데도 수개월은 걸리겠지?그 전에 미궁 도시 세리비라로부터 고레벨의 탐색자 크란을 몇이나 초빙 하는 것이
좋은 것 같다」

응, 모르는 단어가 너무 많아서 이야기를 따라갈 수 없다. 옆에서는 주먹을 꽉 쥐어 제나씨가 응응수긍하고 있다.
서로 빼앗지 못하고 이해할 수 있던 말만으로 모으면(자), 수개월 정도는 악마를 방치해도 괜찮아, 그 사이에 넘어뜨릴 수 있을 것 같은 고레벨의 탐
색자?(을)를 부른다고 하는 것으로 OK?
그 후, 미궁에 어떤 마귀가 나올까?어느 정도의 수가 한 번에 나올까?어떤 함정이 나왔는지?등이 (들)물었다.

전투 회수는 반 정도로 보고했지만 종류와 한 번에 나오는 수는 속이지 않았다.
초는 보통으로 사실 확인이라고 하는 느낌이었지만, 벨튼 자작과 합류했던 것이 마지막 뼈객실의 앞이라고 이야기하면(자) 이상한 얼굴을 하셨다.
「어떻게 했습니까?」
「아니요 그∼. |마법사《스펠·캐스터》없음으로 그렇게 연전해 왔습니까?게다가 미궁이 되어있고로부터 귀환할 때까지의 시간부터 하면(자) 일전
일전의 시간이 몹시 짧은 것 같은 생각이 듭니다만?휴게는 제대로 취하고 있었습니까?」